뉴스 > 정치

베트남 외교장관 "북과 경제발전 경험 공유"…국빈방문 가시화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09

【 앵커멘트 】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인 베트남 외교부장관이 2박3일의 평양 방문을 마치고 돌아갔습니다.
북측과 만난 자리에선 경제 발전 경험을 공유하겠다는 의미심장한 발언도 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이 가시화하는 분위기입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지난해 11월 베트남 방문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양국 외무장관 회담이 열렸습니다.

▶ 인터뷰 : 리용호 / 북한 외무상
- "평양에서 다시 만나게 돼서 정말 반갑습니다."

이 자리에서베트남 팜 빈 민 외교부 장관은 "북한 요청이 있으면 국가 건설, 사회·경제 발전 경험을 공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베트남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베트남식 경제발전 모델인 '도이머이' 전수를 제안한 건데, 경제의 자력갱생을 강조하고 있는 북한으로서는 배우고 싶은 모델이기도 합니다.

▶ 인터뷰 : 박정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베트남은 그 어떤 나라로부터도 예속받고 싶어하지 않는 그런 부분이 있는데요. 개혁개방을 하더라도, 우리쪽에서 주도적으로 하는…."

특히 이번 방북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국빈방문을 제안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호상관심사로 되는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일치를 보았습니다."

어느정도 견해일치를 봤다는 것으로 보아 55년 만의 북한 지도자의 베트남 국빈방문도 사실상 가시화된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베트남 측은 북한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을 만나서는 김 위원장에게 줄 선물도 전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편집: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