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클럽 버닝썬·역삼지구대 전격 압수수색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40

【 앵커멘트 】
마약 투약과 성범죄 논란의 중심에 선 강남 버닝썬 클럽에 대해 경찰이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클럽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에 대해서도 동시에 압수수색을 펄쳤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경찰이 파란 박스를 옆에 두고 서울 역삼지구대 내부 CCTV 영상 기록 등을 살핍니다.

지구대 밖에선 순찰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의 당사자인 김상교 씨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서울 역삼지구대를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동시에 마약 투약과 성범죄 의혹의 중심에 선 클럽 버닝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단행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13일) 2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모두 발부됐고 제기된 의혹에 대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클럽 내 마약, 유착 의혹 등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확보하겠단 방침입니다."

경찰은 또 CCTV 등 증거인멸 혐의로 경찰을 고소한 김상교 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경찰 유착 의혹 등을 함께 조사했습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