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이 아니라 합법적 강제진단이었다"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9:30 l 최종수정 2019-02-14 20:33

【 앵커멘트 】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판 중 가장 큰 관심사인 '친형 강제입원' 혐의에 대한 공판이 시작됐습니다.
이 지사는 "강제입원이 아니라 합법적인 강제진단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그동안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과 '검사 사칭' 사건을 다룬 재판부가 친형 강제입원 사건에 대한 심리를 시작했습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던 지난 2012년,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의 정신병원 강제입원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토론회에서 형을 강제입원시키려 한 적이 없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있습니다.

검찰은 전문의의 대면진단 없이 정신질환이 없었던 형을 강제입원시키려 한 건 위법이라고 봤습니다.

이 지사 측은 강제입원이 아닌 합법적인 강제진단이었다며 맞섰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경기지사
- "본인의 건강도 해치고 사회적으로 피해를 많이 끼치기 때문에 법률에 강제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절차가…."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사건에 대한 증인만 40여 명에 달하고 사건 기록도 방대해 이번 재판이 마무리되려면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