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3월 13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3-13 20:28 l 최종수정 2019-03-13 21:20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들이 손해배상 소송을 낸 건 지난 2016년 12월이었지만, 일본 정부가 세 차례나 접수를 거부해 아직 시작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서울중앙지법이 일본 정부에 '공시송달'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사이 소송을 낼 때 살아계셨던 11명의 피해자 할머니 중 다섯 분은 이미 세상을 떠났지요.

'공시송달' 이 좋은 카드를 왜 진작 꺼내지 못했을까 아쉬움도 큽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