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김성태 딸 부정채용' 확인…KT전직 임원 구속

기사입력 2019-03-14 19:30 l 최종수정 2019-03-14 20:16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을 구속했습니다.
사실상 김 의원의 딸이 정규직으로 특혜 채용된 혐의를 확인한 겁니다.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전 KT 전무 김 모 씨가 구속됐습니다.

지난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키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입니다.

김 전 전무는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하는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 2011년 KT 스포츠단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하다가 그 다음해에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는데, 검찰은 그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음을 포착했습니다.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도 포함되어 있지 않았지만 결국 정규직으로 채용된 겁니다.

인사 총괄 임원이 구속된 만큼 김성태 의원에 대한 직접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검찰은 아직 김 의원에 대한 소환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김 의원의 딸 외에도 여러 명의 응시자가 부정 합격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스탠딩 : 노태현 / 기자
- "검찰은 구속된 김 전 전무가 당시 윗선의 부탁을 받아 김성태 의원 딸을 특혜채용한 것으로 보고 KT 수뇌부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 nth302@mbn.co.kr ]"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