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3월 14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3-14 20:31 l 최종수정 2019-03-14 21:14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강원도 태백의 한 버스 회사로 보낸이의 이름과 주소가 없는 편지 한 통이 배달됐습니다.

안에는 40년 전 근무 당시 안내원 동전과 마포걸레 2개를 훔쳤다는 글과 현금 3만 5천 원이 들어있었죠.

이제라도 자신의 허물을 용서해 달라는 간곡한 부탁. 훨씬 큰 잘못을 하고도 반성할 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이 세상에서 3만 5천원 때문에 아파했던, 그래서 40년 동안 죄책감에 시달렸던 이 분의 마음이 참 크게 다가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