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경찰총장 지목' 경찰청 윤 모 총경, 참고인 조사

기사입력 2019-03-15 17:31 l 최종수정 2019-03-15 20:14

서울지방경찰청 /사진=연합뉴스
↑ 서울지방경찰청 /사진=연합뉴스

가수 승리와 정준영 씨 등의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제기된 경찰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경찰청 소속 윤 모 총경을 오늘(15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총경을 상대로 승리와 정준영 씨,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와 등과의 접촉 여부, 실제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어제(14일) 대화방에서 경찰과 연락했다는 유 씨, '경찰총장'이라고 언

급한 클럽 아레나 전 직원 김 모 씨 등을 불러 경찰총장의 정체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통해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총경은 강남지역의 경찰서 간부로 근무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고정수 기자 / kjs09@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