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야 4당, '연동률 50%' 선거개혁안 합의…패스트트랙은 이견

기사입력 2019-03-16 08:40 l 최종수정 2019-03-16 09:40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관련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이 결사 저지 뜻을 고수하고 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내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난관이 예상됩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여야 4당이 선거구제 개편 협상에서 큰 틀의 합의를 도출했습니다.

국회의원 의석수는 현행 300석을 유지하면서, 지역구는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를 75석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야 3당이 요구한 전국 단위의 정당득표율 기준을 채택하는 대신, 연동 방식은 민주당 안인 50% 준연동형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지역구에서 아쉽게 낙선한 후보가 비례대표로 당선될 수 있게 하는 석패율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여야 4당이 겨우 뜻을 모으긴 했지만, 각 당에서 순조롭게 추인될지는 미지수입니다.

바른미래당에선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법안 등과 연계 처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 인터뷰 :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우리 당의 내용으로 정리해서 전달하고, 그 부분이 관철되지 않으면 더 이상 패스트트랙 자체도 진행하지 않는…."

민주평화당에서도 "농촌 지역구가 줄어선 안된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여기에 "민주주의의 종언"이라며 상복을 입고 저지에 나서는 등 한국당의 반발수위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을 태우는 것은 여당 공수처법에 들러리 서겠다는 겁니다."

각 당은 의원총회 등을 거쳐 입장을 확정하고 대표단 협의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국당의 반대에다 패스트트랙을 놓고도 입장이 갈릴 수 있어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MBN 뉴스 길기범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안석준·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