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야 4당, '연동률 50%' 선거개혁안 합의…패스트트랙은 이견

기사입력 2019-03-16 08:40 l 최종수정 2019-03-16 09:40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관련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이 결사 저지 뜻을 고수하고 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내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난관이 예상됩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여야 4당이 선거구제 개편 협상에서 큰 틀의 합의를 도출했습니다.

국회의원 의석수는 현행 300석을 유지하면서, 지역구는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를 75석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야 3당이 요구한 전국 단위의 정당득표율 기준을 채택하는 대신, 연동 방식은 민주당 안인 50% 준연동형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지역구에서 아쉽게 낙선한 후보가 비례대표로 당선될 수 있게 하는 석패율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여야 4당이 겨우 뜻을 모으긴 했지만, 각 당에서 순조롭게 추인될지는 미지수입니다.

바른미래당에선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법안 등과 연계 처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 인터뷰 :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우리 당의 내용으로 정리해서 전달하고, 그 부분이 관철되지 않으면 더 이상 패스트트랙 자체도 진행하지 않는…."

민주평화당에서도 "농촌 지역구가 줄어선 안된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여기에 "민주주의의 종언"이라며 상복을 입고 저지에 나서는 등 한국당의 반발수위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을 태우는 것은 여당 공수처법에 들러리 서겠다는 겁니다."

각 당은 의원총회 등을 거쳐 입장을 확정하고 대표단 협의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국당의 반대에다 패스트트랙을 놓고도 입장이 갈릴 수 있어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MBN 뉴스 길기범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안석준·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