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다저스 커쇼 개막전 선발 힘들 듯…류현진 가능성은?

기사입력 2019-03-16 09:09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1)의 개막전 선발 등판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류현진(32)이 개막전 선발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다저스를 취재하는 미국 기자들이 16일(한국시간) 트위터에서 전한 내용을 보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커쇼가 개막전에 등판하지 않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왼쪽 어깨 염증으로 스프링캠프 훈련을 제대로 치르지 못한 커쇼가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등판하는 건 사실상 어려워 보였다.
이를 인정한 로버츠 감독은 "리치 힐도 개막전 선발 후보"라고만 밝혔을 뿐 류현진의 이름은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커쇼를 대신할 개막전 선발 투수 후보로 류현진, 힐, 팀의 2선발 투수인 워커 뷸러가 꾸준히 거론돼 온 점에 비춰보면, 로버츠 감독은 이들의 컨디션을 유심히 살펴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현재 다저스 선발 투수 중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가 시범경기에 4번 선발 등판해 10이닝씩 던졌다.
4번째 등판에서 처음으로 점수를 준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80을, 마에다는 2.70을 각각 기록했다. 힐은 3경기에서 6⅓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1.42를 올렸다.
[디지털뉴스국 이성구 인턴기자]

[사진출처 = AFP]
↑ [사진출처 = AFP]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