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김학의 성접대 의혹'에 "당시 검증결과 문제 없었다"

기사입력 2019-03-16 10:22 l 최종수정 2019-03-16 11:5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 사진=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 사진=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시 검증결과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5일) 오전 황 대표는 국립 3·15 민주묘지 참배 이후 "당시 김학의 성접대 의혹을 보고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증 결과 문제가 없어서 임명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후 차관에 임명됐고, 임명된 뒤에 의혹 제기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는 (김학의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과)" 전혀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김 전 차관은 임용에 문제가 없다는 청와대 인사검증 결과에 따라 임명됐다"며 "임명 직후 불거진 추문 의혹으로 본인이 사임했다. 이것이 전부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황 대표와 김 전 차관은 이틀 차이로 장관과 차관에 임명됐습니다.

대형 사건 등에 대한 수사 결과가 대검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에 보고되는 게 관행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당시 황 대표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앞서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사건은 지난 2013년 3월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서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 모 씨로

부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작했습니다.

이 사건이 불거지자 김 전 차관은 임명 6일 만에 사임했으며, 조사 끝에 경찰은 김 전 차관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김 전 차관의 향응 수수 의혹은 관련자 진술에 신빙성이 없고 진술 이외의 증거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