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 서부 배틀그라운드 금지…"어린세대에 폭력성 조장해"

기사입력 2019-03-16 14:45 l 최종수정 2019-03-23 15:05


인도 서부에서 인기 온라인 슈팅 게임 배틀그라운드(PUBG)를 플레이하던 젊은이들이 잇따라 체포됐습니다.

16일 인도 비즈니스스탠더드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의 라지코트시 경찰은 지난 12∼13일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했다는 이유로 10대 10명을 체포했다가 훈방했습니다.

이어 구자라트주의 암다바드시와 힘마트나가르시의 경찰도 지난 15일 휴대전화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하던 대학생 등 8명을 체포했습니다.

앞서 구자라트주의 라지코트시 경찰 당국 등은 "배틀그라운드가 어린 세대에게 폭력성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플레이를 금지했습니다.

경찰은 배틀그라운드가 어린 세대의 교육, 행동, 태도 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실제로 길거리 등에서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하는 이들을 단속하기 시작했습니다.

인도 서부 고아주에서는 주법 개정을 통해 배틀그라운드 플레이를 규제하려는 움직임까지 나왔습니다.

이처럼 인도 당국이 배틀그라운드의 플레이에 민감한 것은 최근 심각한 중독 사례가 속속 나왔기 때문입니다.

최근 마디아프라데시주의 한 청년은 이 게임에 몰입한 나머지 물을 마신다는 게 대신 산(acid) 성분의 액체를 마셨다가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습니다.

서부 뭄바이시에서는 배틀그라운드가 구동되는 스마트폰을 살 수 없다는 이유로 18세 청소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배틀그라운드에 중독된 나머지 자해를 시도하거나 등교를 거부하는 학생의 예도 현지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배틀그라운드는 고

립된 섬에서 100명이 무기와 탈 것을 활용해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1인칭 슈팅(FPS) 게임입니다.

한국 게임사 블루홀(현 펍지주식회사)이 출시했으며 전 세계에 4억 명 이상의 유저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인도에서는 모바일 다운로드 수가 1억회를 넘을 정도로 인기가 폭발적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