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 시각 서울경찰청…'몰카·청탁 의혹' 최종훈 9시간째 조사받아

기사입력 2019-03-16 19:30 l 최종수정 2019-03-16 19:50

【 앵커멘트 】
가수 정준영 씨 등과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씨가 경찰에 소환됐습니다.
최 씨는 오늘 오전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며 음주운전 보도를 막으려고 경찰에 청탁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는데요.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배준우 기자, 현재 최 씨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거죠?


【 기자 】
네. 현재 그룹 FT아일랜드의 전 멤버인 최종훈 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 씨가 오늘 오전 10시에 이곳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했으니 이제 9시간째 조사가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최 씨는 가수 승리, 정준영 씨와 함께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불법 촬영물 등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2016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뒤 언론보도를 막으려고 경찰에 청탁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문제의 단톡방에서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뉘앙스의 대화가 오갔고, 최 씨가 경찰서 팀장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최 씨는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청탁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 인터뷰 : 최종훈 / 가수
- "경찰조사 성실히 잘 받겠습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 "음주운전 보도 막으려고 경찰에 청탁하신 것 인정하십니까?"
- "아닙니다."

앞서 어제 오전 밤샘 조사를 마치고 나온 정준영 씨는 불법 촬영물이 담긴 일명 '황금폰'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정 씨의 집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조만간 정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정 씨와 같은 날 출석해 조사를 마친 가수 승리는 입영 연기를 신청하고 조사에 임하겠다면서도 성매매 알선 혐의는 부인했는데요.

경찰은 승리의 성매매 알선과 버닝썬 실소유주 논란 등 추가 의혹들을 확인하기 위해 승리를 재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경찰청에서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