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학의 성접대' 조사 이달 종료…기간연장·재수사 요구 커져

이상주 기자l기사입력 2019-03-16 19:30 l 최종수정 2019-03-16 20:01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가 부실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달 말로 끝나는 검찰과거사위원회 활동 연장은 물론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진상조사단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활동을 종료하는 이달 31일 전에 조사 결과를 보고해야 합니다.

2주 남짓 남았지만 현재 조사 속도로는 마무리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직접 조사가 불가피한 김학의 전 차관이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2013년과 2014년 두 차례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리는 등 검찰과 경찰의 조사가 부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진 상황입니다.

▶ 인터뷰 : 민갑룡 / 경찰청장(그제)
- "육안으로도 (김학의 전 장관임을) 식별할 수 있어서 감정 의뢰 없이 동일인이라는 것으로 검찰에 송치…."

여기에 단순히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로부터 성상납 등 향응을 받은 수준이 아니라 여성에 대한 특수강간과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전면 재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이 동영상 속 피해 여성들을 성폭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두 차례에 걸친 부실수사와 새롭게 제기되는 의혹 해소를 위해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