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재테크] "집값 더 떨어질라"…주택연금 가입 급증

차민아 기자l기사입력 2019-03-16 19:31 l 최종수정 2019-03-17 10:22

【 앵커멘트 】
갖고있는 집을 맡기고 매달 일정액을 받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지난달에 크게 늘었습니다.
설 명절에 가족들이 모여 부모님의 편안한 노후를 많이 의논하기 때문이라는데요.
최근 집값이 꺾인 점도 가입을 부추겼습니다.
차민아 기자입니다.


【 기자 】
구순의 이남윤 씨가 주택연금에 가입하러 왔습니다.

연세가 많은만큼 처음 10년간 더 많이 받고 이후엔 70%만 받는 상품을 추천받았습니다.

▶ 인터뷰 : 이남윤 / 서울 고덕동
- "아무래도 병원다녀야 하니깐 돈이 필요하고 살림도 해야하고요."

불과 몇년 전만 해도 상속자인 자녀들이 집을 담보로 연금을 받는 데 반대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 인터뷰 : 연민호 / 경기도 하남
- "당장 (어머니가) 다치시고 자녀들도 나이가 많이 드니 서로 생계가 곤란해서…."

그러다보니 가족들과 만나는 명절 직후에 주택연금 가입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실제로 설 명절이 있었던 지난 2월주택연금 가입 신청이 천5백건에 육박해 작년보다 3배나 급증했습니다.

올들어 집값 상승세가 주춤해진 점도 가입자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이관재 / 한국주택금융공사 동부지사장
- "주택연금은 가입 당시 산정금액으로 평생 지급되는 상품입니다. 가입 이후에 주택가격이 떨어져도 연금 수령액은 줄어들지 않습니다."

최근엔 정부가 가입 대상을 늘리기로 하면서 공시지가 9억, 시가 12~13억 미만의 주택 보유자들의 문의도 크게 늘고 있습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연금을 계산할 땐 기존과 마찬가지로 주택가격 9억 원까지만 인정됩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