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빌라 화재 목격 여고생, 기지발휘해 50대 구조…차에 올라 연기 빼

기사입력 2019-03-16 20:26 l 최종수정 2019-03-16 20:27

빌라 화재를 목격한 한 여고생의 용감한 행동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16일) 청주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1분쯤 상당구 용암동의 3층짜리 빌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화재 현장 /사진=청주 동부소방서 제공
↑ 화재 현장 /사진=청주 동부소방서 제공

지나가는 심모(16)양이 연기가 난다며 119에 화재 신고를 했습니다.

구조대원 등은 현장에 도착해 빌라 창살을 뜯어내고 들어가 바닥에 누워 신음하던 빌라 세입자 A(51)씨를 구조했습니다.

음주 상태였던 A씨는 양발과 엉덩이에 2도 화상을 입고 충북대 병원을 거쳐 화상 전문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이송 당시 의식이 있었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은 원룸형 빌라 내부 20㎡와 가재도구를 태워 7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19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구조와 진화 과정에서 심양의 의로운 행동이 알려졌습니다.

길을 가다 이 빌라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한 심양은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도로 쪽 창문으로 눈을 돌렸습니다.

창문 아래에 SUV 차량이 주차돼 있었습니다.

청주 모 고교 1학년생인 심양은 재빨리 트렁크 쪽을

밟고 올라가 창문을 열어 연기가 빠지도록 한 뒤 119에 신고했습니다.

동부소방서 관계자는 "유독 연기가 많아서 심양이 창문을 열지 않았다면 생존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심양에게 물어보니 평소 주위를 도와주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며 "다음 주 심양에 대한 표창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