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 4조원 추정…GDP의 0.2%"

기사입력 2019-03-17 14:49 l 최종수정 2019-03-24 15:05


생산 활동이 미세먼지로 제약을 받으면서 발생한 손실이 지난해 4조원이나 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오늘(17일)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보고서에서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비용은 4조2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2%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연구원은 지난달 18∼28일 전국 성인남녀 1천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 같은 추정을 내놨습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하루당 손실은 1천586억원으로 추정됐습니다. 미세먼지로 실외 생산 활동에 제약이 생기거나 매출이 타격을 입어서입니다.

마스크를 사는 등 미세먼지에 대처하기 위해 가계가 지출한 비용은 가구당 월평균 2만1천260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2017년 기준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액인 256만원의 0.83% 수준이었습니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55%, 없다는 45%였습니다.

지불 의사가 없는 이유는 '세금을 내도 미세먼지가 예방될 것이라는 믿음이 없음'(47.7%)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이미 납부한 세금으로 예방해야 함'(40%), '경제적 여유 없음'(8.8%)이 뒤를 이었습니다. 미세먼지가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응답은 3.5%였습니다.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을 반으로 줄이기 위해 지불 가능한 금액은 가구당 월평균 4천530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불 의사가 있는 가구에 한정할 경우 월평균 8천240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밖에 미세먼지가 일상생활에 미치는 변화로 '실내활동 증가'(37%)를 1순위로 꼽았습니다. '마스크 착용'도 31%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응답은 1.5%에 불과했습니다.

응답자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가장 심각한 피해로 '건강 악화'(59.8%)를 꼽았습니다. '실외활동 제약'(23.5%), '스트레스 증가'(10.3%), '공기청정기·마스크 등 구매 비용 증가'(4.7%)란 응답도 있었습니다.

보고서는 "미세먼지가 중국 혹은 국내 요인으

로 발생했다는 주장이 있으나 현재 명확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를 규명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이어 "저소득층은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한 여력이 부족해 지출 비용도 적은 수준"이라며 "취약계층을 위한 공기정화시설을 지원하고 마스크를 보급해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