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파리의 상징' 무너졌다

기사입력 2019-04-16 07:00 l 최종수정 2019-04-16 07:19

【 앵커멘트 】
프랑스 파리의 관광 명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워낙 거센 불길에 성당의 첨탑과 지붕도 무너져 내렸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장명훈 기자 화재 상황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한 건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후 6시 50분쯤입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1시 50분쯤인데요.

현지시간으로 자정인 지금까지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불길이 잡히지 않은 상황입니다.

프랑스 문화재이자 세계문화유산인 만큼 진화작업도 조심스럽고 신중하게 진행 중입니다.

불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시작됐습니다.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으면서 성당 지붕은 물론, 고딕 양식 특유의 아름다운 첨탑도 무너졌습니다.

이번 화재는 첨탑의 보수 공사를 위해 세운 임시구조물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간 78억 원을 들여 첨탑 개·보수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이었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역시 오후 8시에 예정됐던 대국민 담화를 취소하고 곧바로 현장으로 이동해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일부가 불에 타는 것을 보고 슬픔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첫째가는 가톨릭의 상징이 불에 타자 파리 시민들은 깊은 탄식을 터뜨리며 망연자실했습니다.

아직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은 가운데, 수사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