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상폐위기` 마제스타, 반도체 기업 인수…카지노 사업부 분할

기사입력 2019-04-16 08:35


마제스타가 적자 사업부문을 정리하고 성장성 높은 반도체 기업 인수 및 합병(M&A)을 통해 체질 개선에 나선다.
마제스타는 두올산업이 보유하고 있던 제이테크놀로지 주식 100%를 인수하고 카지노 사업부를 분할한다고 16일 밝혔다.
마제스타는 경영 계획을 대대적으로 개선해 상장 재개 가능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중국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적자 사업이 계속되는 카지노 사업부를 분할해 자회사로 설립한다. 회사는 해당 사업의 영업 적자가 지속될 것을 우려해 실질심사를 통한 매매거래 재개를 위해 불가피하게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제이테크놀로지와의 합병을 통해 영업력이 우수한 반도체 유통 사업이 회사의 주된 사업으로 전환한다. 제이테크놀로지는 네트워크 장비용 반도체, D램 등 각종 반도체를 유통하는 기업으로 2018년도 매출액

384억원, 영업이익 18억원을 기록했다.
마제스타 관계자는 "현재의 분할과 합병으로 변경된 개선 계획이 주주가치의 훼손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이라며 "현 상황에 맞는 개선 계획으로 상장 유지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 회사의 당면한 과제"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