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서울시, 주거지재생 밀착상담 `집수리전문관` 30명 위촉

기사입력 2019-04-16 08:49


저층주거지 재생과 주거환경개선 관련 제도의 이용 방법을 모르는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 맞춤 상담과 컨설팅을 제공할 서울시 '집수리전문관'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집수리전문관' 30명을 첫 위촉하고, 6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강북구 수유1동, 은평구 불광2동, 관악구 난곡·난향동, 중랑구 묵2동, 서대문구 천연·충현동)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집수리전문관'은 건축사부터 시공기술자까지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이번에 위촉된 집수리전문관들은 서울시건축사회와 도시재생 현장의 추천을 통해 선정됐으며, 집수리(소규모 주택개량)부터 신축·증축, 소규모 정비사업에 이르기까지 저층주거지 재생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제도를 주민 입장에서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전달하는 '저층주거지 재생 주치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집수리전문관' 위촉에 앞서 시는 가꿈주택, 집수리공사비 융자지원, 리모델링활성화지역 선정, 도시재생 태양광 지원 등 저층주거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제도를 수립·시행해왔다.
강맹훈 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다양한 수요를 파악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적합한 해법을 주민과 함께 고민하는 계기를 마련해 향후 파견지역 및 위촉 전문관을 더욱 확대운영 함으로써 집수리전문관이 저층주거지 재생의 중요한 역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