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남] '왕의 녹차' 귀환…하동 야생차 첫 수확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10:31 l 최종수정 2019-04-16 10:50

【 앵커멘트 】
왕의 녹차로 명성이 자자한 경남 하동 녹차가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았습니다.
올해는 녹차 중에 최상품으로 꼽히는 '명전'도 고개를 내밀어 농민들의 기대가 크다고 하는데요.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싱그러운 녹차 밭 사이로 농민들이 어린 찻잎을 따느라 구슬땀을 흘립니다.

올해는 겨울이 춥지 않고, 꽃샘추위도 없어 예년보다 보름가량 빨리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덕분에 절기상 '청명' 이전에만 구할 수 있는 귀한 찻잎인 명전도 고개를 내밀었습니다.

명전은 농민들도 쉽게 볼 수 없는 녹차 중에 으뜸으로 꼽히는 품종입니다.

▶ 인터뷰 : 김정곤 / 농민
- "제가 차 농사를 지은 지 20년이 되어가는데요. 명전이라는 것은 지금까지 2번 정도 만들어 본 것 같습니다."

하동 야생차는 명전을 시작으로 6월까지 다섯 번에 걸쳐 수확에 들어갑니다.

천여 농가가 매년 천백여 톤의 녹차를 생산하는데 국내 녹차 생산량의 1/5가량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해마다 해외 수출도 꾸준히 늘어 농가의 주요 소득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윤상기 / 경남 하동군수
- "각국의 기호를 잘 맞춰서 올해는 150톤 이상을 수출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

왕의 녹차로 명성을 떨친 하동 녹차가 올해도 어김없이 유명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진은석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