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차명진 이어 정진석까지 세월호 막말…"이제 징글징글해"

기사입력 2019-04-16 10:4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세월호 5주기인 16일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올린 뒤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참패 후에도 "세월호처럼 완전 침몰했다"며 "통렬한 자기반성, 성찰, 이게 우선 되어야 하고 천천히 생각해야 한다. 진짜 마음을 비우고 우리가 뭘 어떻게 해야 되느냐를 진지하게 성찰하고 고민해야 한다"고 지방선거 실패를 세월호에 빗대 부적절했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정 의원 외에도 차명진 한국당 전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비방하는 글을 올렸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

지, 아니면 좌빨들에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고 있다"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의 글이 논란이 되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말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 같은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차 전 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내렸다.
[디지털뉴스국 최서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