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화신테크, 기업설명회 19일 개최…2차전지 사업 관련

기사입력 2019-04-16 10:59


2차전지 전문회사 GE 인수를 통해 자동차용 2차전지 사업에 진출한 화신테크가 올해 세자리수 성장을 목표로 전기차 관련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화신테크는 오는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GE의 2차전지 사업 소개와 향후 추진계획 등 경영 청사진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화신테크는 지난 2월 LG화학의 1차벤더인 2차전지 전문회사 GE를 인수하며 신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GE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2차전지 제조 전체 공정에 대응이 가능한 자동화 솔루션 전문 기업이다.
LG화학이 최근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중국 난징법인 신증설에 2조 7000억원, 폴란드 공장에 1조2000억원 투자 계획을 밝힌 가운데 100% LG화학 한국, 중국, 폴란드 법인에 공급하고 있는 GE의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화신테크는 본원사업인 자동차 금형사업을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경량화의 핵심인 초경량화 소재·부품 사업으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화신테크는 지난 2012년 업계 최초로 알루미늄, 마그네슘 등 자동차 경량화 기술을 개발했다. 화신테크는 현재 현대기아 자동차의 1차벤더로 국내 자동차 및 해외 크라이슬러, 재규어, 테슬라 등에 알루미늄 금형을 개발해 납품하고 있다.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시장 규모가 확대되면서 화신테크는 차체 초경량 부품 등의 국내외 신규 거래처 확보 등을 통해 2차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화신테크는 올해 본원사업 다각화와 GE의 2차전지 사업 본격화를 통한 시너지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GE는 대구 공장 증설을 추진중이며 LG화학 해외 법인 증설에 적극적인 입찰 참여 등 수주확대에 주력하고 있어 올해도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최근 GE는 내년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주간사 선정을 완료하고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하고 있어 GE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화신테크의 보유지분 가치 재평가에 따른 수혜도 기대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화신테크와 GE는 다가오

는 친환경차 시대에 발 맞춰 공장 설비 증축, 엔지니어링 개발 등 공동 R&D를 추진해 차체 경량화 소재는 물론 2차전지 분야의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올해 GE 수주 확대와 화신테크의 소재 사업 등 시너지를 통해 세자릿수 성장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