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캐나다 소도시, 암호화폐 재산세 납부제도 시행

기사입력 2019-04-16 11:4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캐나다의 소도시가 암호화폐로 재산세를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지불제도를 도입, 시행키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15일(현지 시각) CTV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주 이니스필 시는 토론토의 비트코인 업체 '코인베리 페이'와 제휴, 이달부터 주민들이 재산세를 암호화폐로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니스필은 토론토 북쪽 80㎞ 호수 변에 위치한 인구 3만6000명의 소도시로 하이테크형 도시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되는 재산세 납부제도는 캐나다 자치단체로는 전국에서 처음 시행하는 방안이다.
암호화폐 납부제는 1년간 시범 사업으로 시행된다.
린 돌린 시장은 이에 대해 "새로운 제도를 시도하는 데 전혀 두려움이 없다"며 "이로 인해 전국적으로 명성을 얻게 될 것은 틀림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에 시는 암호화폐의 불안정성을 십분 고려, 단기 시세 변동 문제를 재산세 납부에 반영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암호화폐로 납부받은 재산세를 시 재정에 암호화폐로 보유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돌린 시장은 밝혔다.
다만 암호화폐 시세의 변동성을 고려해 납부 절차 완료 이전 시세가 하락할 경우 납세 주민이 고지 납세액을 보전하도록 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반대로 납부 이후 암호화폐 시세가 오를 경우 차액을 주민에게 돌려줄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