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 의혹' 박유천, 내일 경찰 출석…"모든 의혹 해소할 것"

기사입력 2019-04-16 14:05 l 최종수정 2019-04-23 15:05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를 받는 그의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이 내일(17일) 경찰에 출석합니다.

박유천 변호인은 오늘(16일) "박유천이 17일 오전 10시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박유천은 마약을 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고 그 후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한 끝에 일정을 정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쯤부터 박유천의 신체와 경기도 하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유천 측 변호사는 통화에서

"경찰 출석 전 갑작스럽게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유천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