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 의혹' 박유천, 내일 경찰 출석…"모든 의혹 해소할 것"

기사입력 2019-04-16 14:05 l 최종수정 2019-04-23 15:05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를 받는 그의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이 내일(17일) 경찰에 출석합니다.

박유천 변호인은 오늘(16일) "박유천이 17일 오전 10시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박유천은 마약을 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고 그 후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한 끝에 일정을 정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쯤부터 박유천의 신체와 경기도 하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유천 측 변호사는 통화에서

"경찰 출석 전 갑작스럽게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유천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