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Who Is] `글로벌 동원` 이어받는 차남 김남정 부회장은 누구

기사입력 2019-04-16 15:02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사진 제공 = 동원그룹]
↑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사진 제공 = 동원그룹]
경영 은퇴를 선언한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에 이어 그룹을 이끌 수장인 김남정 부회장은 김 회장의 2남2녀 중 차남이다. 1973년생인 김 부회장은 부산 참치 통조림 공장 밑바닥 영업사원부터 사회 생활을 시작해 주요 요직을 거쳐 '동원익스프레스' 등의 인수를 성공적으로 이뤄낸 인수합병(M&A) 귀재로 평가된다.
김 부회장은 동원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는 동원엔터프라이즈의 지분 67.9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창업주인 김 회장은 2004년 동원산업과 동원금융 계열분리를 완성했다. 장남인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에게는 금융 부문을, 차남인 김 부회장에게는 유통과 제조 부문을 맡겨 경영 수업을 해왔다. 김 부회장은 대기업 오너들의 자녀와 달리 입사 1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현장을 이해해야 사람을 이해할 수 있다는 김 회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김 부회장은 1996년 입사 후 경남 창원의 참치캔 제조공장에서 생산직과 청량리지역 영업사원 등 가장 바쁜 현장을 경험했다. 이후 원 F&B 마케팅전략팀장, 동원산업 경영지원실장, 동원시스템즈 경영지원실장, 동원엔터프라이즈 부사장 등 동원그룹 내 주요 계열사를 두루 거쳐 동원그룹 부회장직에 지난 2013년 선임됐다.
김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 본격 나서면서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추진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김 부회장이 취임 후 동원그룹이 인수합병에 성공한 기업은 총 9개에 달한다. 대표적으로 2016년 종합물류기업인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하고 물류 사업을 본격 확대했다. 또 세네갈의 통조림 회사 스카사(S.C.A SA), 베트남의 종합 포장재기업 TTP·MVP 등을 잇따라 인수하며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 부회장은 앞으로 수산·식품·패키징·물류의 4대 축을 바탕으로 그룹을 이끌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동원그룹은 지

난해 7조7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주력 계열사인 동원F&B의 연매출은 3조원 안팎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동원F&B 사내이사로서 경영 활동에 적극 참여해왔다. 김 부회장이 인수를 주도했던 온라인 반찬 간편식 제조업체 '더반찬'의 사업 확장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