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빠' 수용자도 미성년 자녀와 '유리벽 없이' 접견한다

기사입력 2019-04-16 15:12 l 최종수정 2019-04-23 16:05


여성 수용자뿐 아니라 남성 수용자도 미성년 자녀와 유리 벽 등 접촉 차단 시설이 없는 곳에서 접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법이 오는 10월쯤 시행됩니다.

법무부는 수용자의 미성년 자녀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이 오늘(1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모성 보호 차원에서 여성 수용자만이 미성년 자녀와 접견할 때 접촉 차단 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곳에서 접견(장소변경 접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법 개정으로 성별과 관계없이 모든 수용자가 미성년 자녀와 장소변경 접견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법무부는 "수용자의 약 93%가 남성"이라며 "미성년 자녀 보호와 가족 관계 유지·회복, 양성평등 실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개정안은 수용자가 교정시설에 수용되면서 미성년 자녀에 대한 보호 조치를 의뢰해 달라고 희망할 경우 교정시설에서 이를 적극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또 교정시설 과밀화와 노후화 등 문제를 개선하기 위

해 법무부 장관이 5년마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 처우에 관한 기본계획을 수립·추진하도록 했습니다.

이밖에 수용자의 도주나 부정 연락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는 무인비행장치가 교정시설 내 금지 물품에 추가됐고, 교정시설 내부를 허가 없이 녹화·촬영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