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차세대소형위성 1호, 2년간 연구 임무 시작

기사입력 2019-04-16 16:17


[사진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사진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작년 12월 4일 미국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성능검증을 마치고 본격 임무 수행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위성이 고도 575㎞ 상공에서 초기운영을 마치고, 과학 관측과 우주 핵심 기술 검증 등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주관개발기관인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는 발사 뒤 약 3개월간 위성의 상태와 자세 제어 및 기동 성능, 태양전지판 전개, 태양폭풍 방사선·플라스마 측정 등에 대한 이상 여부를 확인했다. 또 위성에 탑재된 3차원 적층형 대용량 메모리 등 7개 핵심기술의 기능도 점검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초기운영 기간 지구 자기장 방향에 따라 입사하는 방사선 입자를 극지방에서 관측했고, 저위도에서는 야간이온층 특성을 포착하기도 했다. 광시야 적외선 영상분광 우주망원경(NISS)으로 사자

자리 나선은하(M95)의 파장대별 밝기도 측정해냈다.
100㎏급의 이 위성은 앞으로 약 2년간 태양 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과 플라스마 상태를 측정하고 은하 속 별의 적외선 분광 관측 등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될 영상자료를 국내 관련 기관에 제공하게 된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