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날 신고해?" 앙심 품고 방화…보복하려다 가중처벌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19:30 l 최종수정 2019-04-16 20:30

【 앵커멘트 】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데 앙심을 품고 영업 중인 식당 2곳에 불을 지른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아찔한 상황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왼손에 페트병을 든 남성이 식당 안으로 들어갑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문밖으로 불길이 치솟습니다.

놀란 직원과 손님들이 황급히 물러서고, 검은 연기가 내부를 뒤덮습니다.

페트병에 든 휘발유로 불을 지른 남성은 유유히 걸어나갑니다.

다행히 소화기로 불을 빨리 꺼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불이 난 곳에서 불과 200여 미터 떨어진 다른 식당입니다. 이 남성은 이곳에도 같은 식으로 불을 지르고 달아났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식당 업주
- "갑자기 인기척이 나서 뒤돌아보니까 불길이 확 올라왔어요."

주변 식당을 돌며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남성은 업주들의 신고로 처벌을 받게 되자 앙심을 품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식당 업주
- "그전부터 계속 협박을 하더라고, 나뿐만 아니고. 다니면서 불 지른다. 죽여버린다."

현장에서 붙잡힌 남성은 열흘 뒤 집행유예 만료를 앞두고 보복 범죄로 가중처벌을 받게 됐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