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김정은 시정연설 분석한 블룸버그 "트럼프 인내심을…"

기사입력 2019-04-17 07:52


블룸버그통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 "그는 미국 대통령의 인내심을 시험할 준비가 돼 있다"고 16일(현지시간) 분석했다.
이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옴짝달싹 못하게 된 김 위원장이 2020년 미국 대선을 염두에 두고 시간을 벌고 있다면서 시정연설에 드러난 김 위원장의 전략을 소개했다.
블룸보그통신은 먼저 김 위원장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재 완화를 얻어내는 데 실패한 이후 '대화'나 '핵실험 재개를 통한 위기 재조성'이라는 기존의 선택지 대신 '기다림(wait)'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는 대화 무산에 대한 비난을 피하는 것 외에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을 준비하는 가운데 이슈에 대한 주목도를 다시 높일수 있을지 모른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제재 완화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여전히 좋은 관계를 거론하며 찬사를 보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유지를 지지하는 데 대해서는 분명히 좌절감을 느끼고 있음이 연설에 드러났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북한을 비핵화할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2800개 단어가 넘는 영어판 시정연설 원고 안에 '비핵화'라는 단어는 아예 등장하지 않았다는 것을 예로 들었다.
통신은 또 "자위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며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튼튼히 다져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김 위원장의 시간 끌기를 허용한 데 따른 주요 리스크를 안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이 제재 하에서 힘든 시기를 단단히 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진단했다. 김 위원장은 "그 어떤 도전과 난관이 앞을 막아서든 우리 국가와 인민의 근본이익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티끌만 한 양보나 타협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는 대목이 이를 보여준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이 통신은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을 통해 '한국에 대한 압박'을 했다고 말했다.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라고 언급한 대목이 바로 그것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전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시정연설<br />
<br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4...
↑ 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시정연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4.1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끝)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