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러정상회담 관측 속 비건 모스크바행…"북과 FFVD 논의"

기사입력 2019-04-17 08:42 l 최종수정 2019-04-24 09:05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7∼18일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논의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비건 대표가 러시아 당국자들을 만나 FFVD를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비건 대표의 모스크바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 주목됩니다.

비건 대표는 러시아 방문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협상 교착 상황을 설명하는 한편, 대북제재 이행 공조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는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 위원장이 다음주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고려항공 소속 여객기 한편이 23일 평양에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운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북러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24∼27일 중국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같은달 27일 하원 청문회에서 비건 대표의 방중과 관련해 "압박 전략을 유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이행하고 (비핵화)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비건 특별대표가 역내 파트너들과 만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14일 뉴욕의 유엔을 방문해 주요 17개국 대표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으며, 닷새 뒤인 19일에는 런던을 찾아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개국과 북한의 FFVD 진전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