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세월호 막말' 정진석 의원, 공개 사과 "생각 짧았다"

기사입력 2019-04-17 09:51 l 최종수정 2019-04-24 10:05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하는 글을 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오늘(17일) 공개 사과했습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가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며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우리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 문제의 글은 바로 내렸다"며 "당 윤리위에서 이 일의 전말을 제게 묻겠다고 하니 그 자리에서 소상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그제(15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습니다.

이는 같은 당 차명진 전 의원이 그제(15일)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쓴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과 함께 큰 논란을 불렀습니다.

한국당은 두 사람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모레(19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