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박근혜, 여성 몸으로 오랜 구금…몸도 아프시다"

기사입력 2019-04-17 11:45 l 최종수정 2019-04-17 11:4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사진출처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만료된 데 대해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된 전직 대통령이 계시지 않고, 몸도 아프시다.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계신 점을 감안해 국민의 바람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 생활을 하고 계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은 16일 자정으로 만료됐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이미 공천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돼 석방되지 않았다.
또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자당 소속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막말'과 관련해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해주기를 바라고, 다시 한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우리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감정과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고 강조했다.

러면서 "설령 일부 국민들께서 이런 생각을 하신다고 해도 당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은 행동"이라며 "우리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뼈를 깎고 있는데 한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