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화학 "염화비닐 배출 관련 시설 폐쇄 및 위해성·건강영향 평가해 보상"

기사입력 2019-04-17 13:29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전남 여수화치공장에서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조작했다는 환경부 발표와 관련해 "현재 법적 기준치 및 지역사회와 약속한 배출량을 지키고 있지만, 이번 사태와 관련된 염화비닐 배출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이번 사태는 LG화학의 경영이념과 또 저의 경영철학과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어떠한 논리로도 설명할 수 없고 어떠한 경우에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 LG화학은 이번 사태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모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역 사회에 대한 보상도 약속했다. 신 부회장은 "지역 주민과 관계자 분들의 걱정을 해소하기 위해 공신력 있는 기관의 위해성 및 건강영향 평가를 지역사회와 함께 투명하게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모든 분들게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 특히 공장 인근 지역 주민과 관계자분들게 환경에 대한 걱정을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
앞서 환경부는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전남 여수 산업단지의 사업장들이 지난 2015년 3월부터 4년동안 대기오염 물질 측정 대행업체들과 짜고 대기오염 물질 측정값을 축소·조작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도 확인서를 발행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