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작년 전국 아파트 거래 중소형이 87% 차지, 중대형은?

기사입력 2019-04-17 13:30 l 최종수정 2019-04-17 14:08


지난해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거래량이 전국 아파트 거래량의 8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급물량 자체가 중소형 물량이 많긴 하지만 거래 측면에서 봤을 때 중소형 선호 현상이 두드러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의 거래규모별 아파트거래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전용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거래량은 총 115만 6956건으로 전국 아파트 거래량(132만1341건)의 87.5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매나 판결, 교환, 증여, 분양권전매, 기타소유권 이전 등 아파트 거래와 관련한 항목들을 총 합산한 수치다.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시작한 2006년 이후 2017년(87.87%)에 이은 두번째 최고치다.
[통계출처 = 한국감정원, 자료제공 = 리얼투데이]
↑ [통계출처 = 한국감정원, 자료제공 = 리얼투데이]
반면 지난해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의 거래량은 전국 아파트 거래량의 12.44%(16만4385건)을 차지하며 2010년(20.04%) 이후 하락세가 보였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따른 월별 거래량의 차이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종합부동산세, 양도세 강화 등을 골자로 한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이 발표된 바로 다음달 전용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거래량은 전달(9월, 9만6601건)보다 11.34%(10월, 10만7557건) 늘었다.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는 같은 기간(1만4087건→1만7140건) 21.67%로 중소형 아파트 대비 증가 비율은 컸으나, 수치 측면에서는 다소 낮았다.
주택업계 관계자는 "중대형 아파트의 희소성이 부각될 수는 있겠지만 사회 분위기가 핵가족화를 탈피하지 않는 이상 고전이 예상된다"며 "중소형 아파트가 입지와 상품, 가격 등의 강점을 갖춰갈수록 실수요와 투자수요의 쏠림 현상은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용 85㎡ 이하 물량 공급은 꾸준하다. 다음달 경기도시공사와 대우건설은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 지금지구 A4블록에 공공분양 아파트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전용 51·59㎡, 1614세대)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금광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으로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분양할 예정이다.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으로 5320세대 중 전용 51~84㎡, 2329세대가 일반공급분이다.
GS건설과 금호건설은 경기 과천지식정보타운 S9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를 내놓는다. 지식정보타운 첫 분양 단지로 전용면적 60㎡ 이하, 647세대 규모다.
인천에서는 신영이 서구 가정동 루원시

티 주상복합 3블록에서 '루원 지웰시티 푸르지오'를 짓는다. 전용 84㎡ 단일면적, 778세대 규모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인천 미추홀구 주안4구역 재개발을 통해서 '주안 캐슬&더샵'을 선보인다. 전용 38~84㎡, 1856세대 중 일반분양분은 835세대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