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남서 경찰관, 피의자로부터 금품수수 정황…주거지 등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9-04-17 13:40 l 최종수정 2019-04-24 14:05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이 자신이 담당했던 사건의 피의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어제(16일) 52살 A 경위의 주거지와 사무실,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강남서 수사과에서 근무하는 A 경위는 여성 사업가 B 씨로부터 수백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2017년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당시 경찰은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에 대한 고소장은 검찰에 접수돼 검찰이 경찰에 수사 지휘를 내린 사건"이라며 "피해자와 합의가 이뤄져 검찰 지휘에 따라 '혐의없음'으로 처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B 씨는 사건이 종료된 이후 A 경위에게 골프장 입장권 및 현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후 A 경위는 평소 알고 지내던 다른 경찰서 소속 경찰관 3명과 같이 골프를 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최근 감찰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면서 A 경위에는 대

기발령 조처가 내려졌습니다.

A 경위와 함께 골프를 친 경찰관 3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으나 뇌물 관련 혐의점이 없고, B 씨와도 모르는 사이여서 입건되지는 않았습니다.

경찰은 B 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금품거래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건 처리 과정에서 편의를 봐준 대가로 금품을 건넨 것인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