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주 '묻지마 칼부림' 막을 수 있었다…용의자, 상습적 난동 부려

기사입력 2019-04-17 14:15 l 최종수정 2019-04-24 15:05


오늘(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후 대피하는 주민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두른 42살 안 모 씨는 1년 전부터 수차례 난동을 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안 씨 바로 위층에 살다 이번에 흉기에 찔려 숨진 18살 최 모 양은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상습적으로 위협을 받아와 가족들은 지난달 집 앞에다 폐쇄회로(CC)TV까지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 씨의 위협적인 행동과 난동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안 씨가 지난달 하교 후 다급하게 집으로 들어가는 최 양 뒤를 쫓는 모습과 집 앞에 오물을 뿌리는 장면 등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주민들은 "안 씨가 지난해부터 위층에 사는 주민 집과 승강기 등에 오물을 투척하고 위협적으로 욕을 하는 등 그동안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아파트 관리소에 따르면 안 씨는 지난해 9월 25일 자신의 집 바로 위층과 303동 2개 승강기에 인분을 투척하는 것을 비롯해 지난달 12일과 16일에도 오물을 투척하는 등 수차례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리소 측은 "안 씨가 숨진 최양을 계속 따라다니며 괴롭힌다는 신고를 받고 야간 하굣길에는 아파트 직원이 동행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숨진 최 양은 시력이 좋지 않아 평소에도 가족들의 걱정이 컸습니다.

안 씨는 지난 1월엔 주민 2명을 시비 끝에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주민들과 관리소는 최근 이런 안 씨의 계속된 위협과 난동으로 보름 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주민들은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저히 대화가 안 된다며 그냥 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와 파출소 간 거리는 직선거리로 불과 200m 떨어져 있습니다.

주민 54살 강 모 씨는 "경찰이 그동안 상습적으로 주민을 괴롭히고 난동을 부린 점을 파악하고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를 했으면 이런 끔찍한 사건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민들은 안 씨가 과거 조현병을 앓은 것으로 안다며 경찰과 보건당국의 허술한 대처를 꼬집었습니다.


한 주민은 "평소에도 정신질환을 앓는 것처럼 이상 행동을 보이고 심하게 폭언을 해 살기를 느낀 주민이 많았다"며 "이런 사람을 경찰과 보건소가 빨리 파악해 조처하지 못한 걸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일부 주민은 안 씨가 층간 소음으로 평소에도 자주 아래 위층과 다툰 적이 있었다는 얘기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인근 파출소 측은 "주민 신고가

있었지만 정확한 내용을 알려줄 수 없고, 경찰서 브리핑을 통해 확인해 달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방화와 흉기 난동으로 5명을 살해하고 13명이 다치게 한 안 씨는 무직으로 2015년 12월 15일 15평짜리 임대 아파트에 입주해 그동안 혼자 살아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