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언제 정신차릴래?" 대학동기 질타에 채팅방 나간 `세월호 막말` 차명진

기사입력 2019-04-17 14:20


[사진 출처 =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캡처]
↑ [사진 출처 =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캡처]
지난 16일 세월호 유가족 관련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들 사이에서도 질타를 받아 채팅방을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으로 카카오톡 채팅방 캡처를 올렸다.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며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비판했다.
이영성 편집인이 올린 채팅방 사진에 따르면 차 전 의원은 김학노 교수가 "차명진이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되어 채팅방을 나갔다. 뒤이어 김 교수가 차 전 의원을 다시 채팅방에 초대해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고 꾸짖자 다시 채팅방을 나갔다.
이후 김 교수는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말하자, 또 다른 동기가 "예전부터 아웃이었어"라고 답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그는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족을 비난했다"고 사과하며 한발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자유한국당은 차 전 의원의 징계

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한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이 편집인의 게시물에 차 전 의원에 대한 비난의 말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동기분들이 얼마나 쪽팔릴까?" "야반도주했네" "(김 교수의 발언) 속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국 최서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