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주 칼부림 피의자 과거 `난동경력` 화려…"미리 막았을 수도"

기사입력 2019-04-17 14:21


경남 진주시 방화 흉기난동 현장.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남 진주시 방화 흉기난동 현장.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방화 흉기난동 피의자 안모(42) 씨가 1년 전부터 수차례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안 씨 바로 위층에 살다 이번에 흉기에 찔려 숨진 최모(18) 양은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상습적으로 위협을 받아와 가족들은 지난달 집 앞에다 폐쇄회로(CC)TV까지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의 위협적인 행동과 난동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혔다. 안 씨가 지난달 하교 후 다급하게 집으로 들어가는 최양 뒤를 쫓는 모습과 집 앞에 오물을 뿌리는 장면 등이다.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주민들은 "안 씨가 지난해부터 위층에 사는 주민 집과 승강기 등에 오물을 투척하고 위협적으로 욕을 하는 등 그동안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 관리소에 따르면 안 씨는 지난해 9월 25일 자신의 집 바로 위층과 303동 2개 승강기에 인분을 투척하는 것을 비롯해 지난달 12일과 16일에도 오물을 투척하는 등 수차례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관리소 측은 "안 씨가 숨진 최양을 계속 따라다니며 괴롭힌다는 신고를 받고 야간 하굣길에는 아파트 직원이 동행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지난 1월에도 안 씨는 주민 2명을 시비 끝에 폭행하기도 했다. 주민들과 관리소는 최근 이런 안 씨의 계속된 위협과 난동으로 보름 전 경찰에 신고했지만 출동한 경찰은 대화가 안 된다는 이유로 그냥 돌아간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에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와 파출소 간 거리는 직선거리로 불과

200m 떨어져 있다. 주민들은 안 씨가 과거 조현병을 앓은 것으로 안다며 경찰과 보건당국의 허술한 대처를 지적한다.
한편 방화와 흉기 난동으로 5명을 살해하고 13명이 다치게 한 안 씨는 무직으로 2015년 12월 15일 15평짜리 임대 아파트에 입주해 혼자 살아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