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유천 마약투약혐의 경찰 출석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받고 나오겠다"

기사입력 2019-04-17 15:29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3)가 17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박씨는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경찰 출두에 앞서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고만 말할 뿐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황씨 수사 과정에서 박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주 박씨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으나 황씨 자택 CCTV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16일 박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마약반응 간이검사를 한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정밀 감정을 위해 박씨의 모발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3주 정도 걸린다.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