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유천 마약투약혐의 경찰 출석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받고 나오겠다"

기사입력 2019-04-17 15:29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3)가 17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박씨는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경찰 출두에 앞서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고만 말할 뿐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황씨 수사 과정에서 박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주 박씨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으나 황씨 자택 CCTV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16일 박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마약반응 간이검사를 한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정밀 감정을 위해 박씨의 모발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3주 정도 걸린다.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