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우오현 SM그룹 회장, 동강리조트 인수 계기로 영월군과 상생 나서

기사입력 2019-04-17 15:55 l 최종수정 2019-04-17 16:10


우오현 SM그룹 회장. [사진 제공 = SM그룹]
↑ 우오현 SM그룹 회장. [사진 제공 = SM그룹]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강원 영월군 소재 동강리조트를 인수한 뒤 지역사회와 상생에 나선다.
SM그룹은 오는 24일 영월군청에서 '영월지역 사랑의 물품 후원행사'를 갖고 군 소재 노인정과 경로당, 마을회관 등 복지시설에 55인치 LED TV 30대, 공기청정기 10대, 로봇청소기 10대 등 총 50대의 생활가전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우 회장은 "후원행사는 그룹 차원에서 영월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마중물이 될 것"고 말했다.
SM그룹 관계자는 "영월군에 기증되는 이번 생활가전 50대는 군에서 필요로

하는 곳을 조사해 골고루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SM그룹은 지난 5일 영원군과 함께 동강리조트에서 그룹 계열사 임직원 1000여명이 참여하는 식목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최명서 영월군수는 사과나무 묘목을 비롯해 100여그루의 묘목을 기증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