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컬럼바인 총기참사 20주기 앞두고 협박…일대 학교폐쇄 조치

기사입력 2019-04-17 16:11 l 최종수정 2019-04-24 17:05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콜로라도 컬럼바인 고교 총기참사 20주기를 앞두고 한 10대 여성이 이 일대 학교들을 상대로 협박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여성이 평소 컬럼바인 고교 참사 사건에 관심을 보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컬럼바인 고교를 비롯해 이 지역 20개 이상의 학교가 일시 폐쇄조치를 하는 등 소동이 일었다고 AP통신이 현지시간으로 16일 보도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연방수사국(FBI)과 제퍼슨 카운티 보안관실은 솔 파이스(18)라는 이름의 여성이 이 일대 학교들을 상대로 협박을 해왔다며 컬럼바인 고교를 비롯해 인근의 20여 학교가 일시 폐쇄조치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협박을 한 이 여성이 학교에 어떤 협박을 가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 여성은 전날인 지난 15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콜로라도주 덴버로 이동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덴버로 오기 전 펌프 연사식 샷건과 탄약을 산 이 여성은 덴버 서쪽 산악지역에서 종적을 감췄습니다.

마이크 태플린 보안관 대변인은 "10대 여성의 협박이 특정 학교를 지칭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보안관 트위터에는 검은 티셔츠와 군인용 바지를 입고 검정 부츠를 신은 이 여성의 사진 2장이 올라와 있습니다.

FBI는 공지를 통해 이 여성이 평소 컬럼바인 고교 참사에 관심이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여성이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 행적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컬럼바인 총격 사건은 1999년 4월 20일 콜로라도주 리틀턴의 컬럼바

인 고교 재학생 2명이 교정에서 총탄 900여 발을 무차별 난사,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입니다.

사건을 일으킨 학생들은 이 학교 도서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사건은 당시 총기 사용이 비교적 자유로웠던 미국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던졌고, 마이클 무어 감독이 다큐멘터리 영화 '볼링 포 컬럼바인'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