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직 노크' 김호철 감독…대표팀 감독직도 위태

김태일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1 l 최종수정 2019-04-17 21:14

【 앵커멘트 】
국가대표 남자 배구팀 김호철 전임 감독이 프로구단으로 이직하려던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프로행은 스스로 포기했지만, 대표팀 감독 자리도 위태롭습니다.
김태일 기자입니다.


【 기자 】
배구협회는 지난해 3월 김호철 감독을 사상 첫 국가대표팀 전임 감독으로 선임했습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로, 이 기간에는 다른 배구팀 감독을 맡을 수 없다는 단서 조항이 붙었습니다.

그런데 김 감독이 최근 공석인 OK저축은행 감독직에 내정됐다는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됐습니다.

사태가 커지자 김 감독은 "프로구단 감독직을 고사하고 대표팀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자 OK저축은행은 김호철 감독이 먼저 감독직을 원했다고 밝히면서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는 듯했습니다.

▶ 인터뷰 : 최천식 / 대한배구협회 경기력강화위원장
- "김호철 감독님이 저한테 전화를 주셔서 '그게 맞다'. 본인이 먼저 어떻든 간에 제안을 했기 때문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김 감독을 징계위원회인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습니다.

김 감독은 여기서 경고나 감봉의 징계를 받을 수 있고, 인사위원회까지 부쳐진다면 최대 대표팀 감독직을 박탈당할 수도 있습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세터였던 김호철 감독의 잘못된 선택.

코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예선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