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국민여러분’ 이유영, 끝까지 남편 최시원 걱정 “김민정 잡아넣겠다”

기사입력 2019-04-23 22:1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국민여러분’ 이유영이 최시원을 걱정했다.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국민여러분’에는 김미영(이유영)이 남편 양정국(최시원)을 지키기 위해 박후자(김민정)를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서장은 “박후자 건 미루자”라고 권했지만 김미영은 “시간 별로 없다고 말씀 드렸잖아요”라고 반박했다.
김미영은 “내일 바로 검

거 들어갈게요”라고 했지만 서장은 “휘발유 안고 불구덩이 뛰어들겠다는 거야?”라고 황당해했다.
도무지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에 서장은 “너 이성적으로 생각해. 감정적으로 생각하지말고”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김미영은 “남편 문제인데 어떻게 이성적일 수가 있어요. 감정적인게 당연하지”라며 “박후자 잡아넣고 같이 빚 갚으면서 살게요. 차근차근”라고 밝혔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