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중국이 합의 깼다" 책임론 제기…관세 카드로 대중 압박

기사입력 2019-05-13 07:40 l 최종수정 2019-05-20 08:0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2일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지 못한데 대해 '중국이 합의를 깨고 다시 협상하려고 했다'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현재 미국이 원하는 바로 그 지점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관세' 카드를 거듭 거론하며 대중 압박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중국과 관련해 우리가 있기를 원하는 바로 그 지점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억하라. 그들(중국)이 우리와의 합의를 파기했으며 다시 협상을 하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관세로 수백 억 달러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상품 구매자들은 미국 내에서 구하거나, 아니면 비관세 국가들로부터 사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 관세수입으로 농산물을 사들여 해외 빈곤층에 대한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이 지난 10일 일단 '노딜' 로 끝난 데 대한 책임을 '중국의 합의 번복'으로 돌리면서 관세 지렛대가 있는 한 미국으로선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것을 내세워 대중 압박을 강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에도 트위터 글을 통해 "중국은 최근 협상에서 너무 심하게 당하고 있어서 2020년 차기 대선 무렵까지 기다리는 게 낫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내 두 번째 임기에 협상이 진행된다면 (미중 간의) 합의는 중국에 훨씬 더 나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미국은 무역협상 도중인 미국 동부시간으로 10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2천 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했고, 3천 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서도 같은 세율의 관세

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무역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이날 언급했습니다.

G20 정상회의 전까지 추가적 고위급 무역협상을 통해 합의안이 극적으로 도출될지가 주목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