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서 또 '테트라포드' 추락사고…최근 3년간 73건 발생

기사입력 2019-05-17 09:44 l 최종수정 2019-05-24 10:05


오늘(17일) 오전 1시 50분쯤 부산 수영구 민락동 수변공원에서 28살 A 씨가 테트라포드 사이로 빠졌다가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소방당국은 A 씨가 친구 5명과 함께 테트라포드에서 술을 마시고 장난을 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11시 35분쯤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바닷가에서도 테트라포드에서 사진을 찍던 46살 A 씨가 실족해 바다에 빠졌다가 10여분 만에 스스로 탈출했습니다.

날씨가 더워지고 바닷가를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부산에서는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나 해일로부터 방파제를 보호하기 위해 쌓아둔 원통형 기둥 콘크리트 구조물입니다.

표면이 둥글고 해조류 등이 붙어 있어 미끄러지거나 떨어질 위험이 큽니다. 한번 빠지면 지지대나 손잡이가 없어 스스로 탈출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8까지 부산지역 연안의 테트라포드 안전사고는 73건에 달합니다.

사망자도 7명이나 발생했습니다.

부산지역의 테트라포드는 대부분 해수욕장이나 해안도로 등에 인접해 있어 나들이객이나 낚시객 등이 아무런 제재 없이 출입하고 있습니다. 일부는 음주까지 일삼으면서 잦은 사고를 유발합니다.

부산시는 테트라포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CCTV와 경고문을 추가로 설치하고 출입자제 안내방송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수영구는 최

근 민락항 일대 등 3곳에 관광객이나 낚시꾼이 테트라포트에 올라가면 자동 감지해 경고 방송을 송출하는 지능형 열 감지 CCTV 등 예·경보 시스템을 설치했습니다.

해운대구와 서구 등 일부 지자체도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해 테트라포드가 설치된 일부 지역을 낚시금지구역으로 설정했지만, 단속인력 한계 등으로 계도에 그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