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효성중공업, 협력사와 `상생 나무` 행사…상호 협력 약속

기사입력 2019-05-17 10:06


효성중공업 직원들이 협력사 직원(가운데 여성)과 함께 상반기 협력사 간담회의 일환으로 서올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도토리나무 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제공 = 효성]
↑ 효성중공업 직원들이 협력사 직원(가운데 여성)과 함께 상반기 협력사 간담회의 일환으로 서올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도토리나무 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제공 = 효성]
효성중공업은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협력사와 '상생 나무'를 심으며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나무 심기는 2008년 처음 시작한 '동반 성장 간담회'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효성중공업은 연 2회 우수 협력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실시하고 협력사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현준 회장은 평소 아프리카 속담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간다"는 말을 자주 언급하며 "협력사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시스템?판로개척?재무 등 전반적인 분야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해 왔다.
이날 행사에는 삼동, 동양특수금속 등 효성중공업이 제조하는 초고압 변압기, 차단기 등에 부품 및 원자재를 공급하는 18개 협력사 임직원 30여 명이 참석해 나무심기에 나섰다. 효성중공업과 협력사 직원들은 난지도 생태환경 복원과 보전을 위해 노을공원에 도토리 나무 등을 심었다.
효성중공업은 2008년부터 매년 상 하반기 연 2회씩 우수 협력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실시하

고 있다. 상반기 간담회에서는 협력사 실무 담당자들과 둘레길 산행이나 나무 심기 등 야외 활동을 진행하며 자연스럽게 상호 공감대를 형성하고 업무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하반기에는 대표이사 중심으로 현황 공유, 우수 협력사 시상 등의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