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쏘카 이재웅 대표, '타다 반대' 택시업계에 직격탄…"죽음 이용 안돼"

기사입력 2019-05-17 17:09 l 최종수정 2019-05-17 17:12

질문에 답하는 이재웅 대표 /사진=연합뉴스
↑ 질문에 답하는 이재웅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오늘(17일)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우리 사회가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15일 택시기사 안 모 씨의 분신을 계기로 실시간 차량공유서비스 타다의 퇴출을 요구하는 택시업계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그는 안 씨의 분신에 대해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뻘인 76세의 개인택시 기사가 그런 결정을 하기까지 얼마나 두려움이 컸을까 생각하면 안타깝고 미안하기 그지없다"면서도 "누가 근거 없는 두려움을 그렇게 만들어냈고 어떤 실질적 피해가 있었길래 목숨까지 내던졌을까 생각하면 답답하기 그지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죽음을 예고하고 부추기고 폭력을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죽음을 중계하고 문제 제기의 하나의 방식으로 인정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이어 "죽음은 어떻게도 미화할 수 없다. 죽음과 폭력은 멈춰야 한다"며 "언론과 사회는 한목소리로 죽음이 문제 제기의 방법이 될 수 없으며 죽음을 정치적, 상업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대표는 "세상의 변화가 마음에 안 든다고 해도 전국 택시매출의 1%도 안 되고 서울 택시매출의 2%도 안 돼서 결과적으로 하루 몇천원 수입이 줄어들게 했을지도 모르는 타다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 불안감을 조장하고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타다를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수입이 얼마나 줄었는지, 혹시 줄었다면 그것이 택시요금을 택시업계 요구대로 20% 인상한 것 때문인지, 불황 때문인지, 아니면 타다 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를 갖고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근거 없이 정치적 목적 때문에 타다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택시업계와 대화를 하겠다고 하고 상생 대책도 마련하고 있는데, 타다를 중단하지 않으면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억지는 그만 주장했으면 좋겠다"며 "저희가 상생안을 만드는 이유는 저희 사업 때문도 아니고 앞으로 자율주행 시대가 오

기 전에 연착륙해야만 하는 택시업계를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저희 플랫폼에 들어오는 것과 감차 말고 어떤 연착륙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있다면 저희도 도울 생각이 분명히 있다"며 "신산업으로 인해 피해받는 산업은 구제를 해줘야 하고, 그것이 기본적으로 정부의 역할이지만 신산업도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