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신환, 손학규 면전서 "물러나라"…"사퇴 없다"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9-05-17 19:30 l 최종수정 2019-05-17 20:23

【 앵커멘트 】
'화합'을 내세우며 새 원내대표까지 뽑은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내홍에 빠졌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의 면전에서 물러나 달라고 공식 요구했는데요, 사퇴 요구를 받은 손 대표는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오태윤 기자입니다.


【 기자 】
원내대표로 첫 최고위에 참석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의 면전에서 퇴진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당 전체가 불행한 사태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당의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오 원내대표는 또, 전날 손 대표가 "수구 보수세력의 손에 당이 넘어가지 않게 하겠다"고 한 데 대해 "누가 수구보수이고 패권주의냐"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최고위를 보이콧 해오던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역시 손 대표를 겨냥해 "안에서 싸워야겠다"며 복귀했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바른미래당 의원
- "올드보이 수구세력을 당내에서 청산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입니다."

▶ 인터뷰 : 권은희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대표님, 이 백드롭(뒷걸개) 이거 뭡니까. 화합·자강·개혁입니다. 자강이 뭡니까."

이런 사퇴 요구에도, 손 대표는 사퇴는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 인터뷰 :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 "나는 사퇴 안 하죠. 어제도 얘기했잖아요. 내가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 그러나 이것을 통해서 바른미래당 살리고 총선 승리의 길로…."

▶ 스탠딩 : 오태윤 / 기자
- "전방위로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손 대표도 사무총장 등 임명에 손학규계 의원을 채울 것으로 알려져 강대강 대치가 계속되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자 섬네일

오태윤 기자

보도국 정치부이메일 보내기
  • - 2014년 9월 입사
    - 정치부 기자
    - 사회부, 산업부 등 출입
    - MBN 뉴스와이드 주말 진행
  • MBN 뉴스 오태윤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