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4이닝 연속 피안타, 그러나 무실점 [류현진 등판]

기사입력 2019-05-20 03:25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신시내티) 김재호 특파원
4회에도 안타로 주자를 내보냈지만, 중요한 순간 실투하지 않았다.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 선발 등판, 4회 11개의 공을 던지며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는 50개를 기록했다.
이번 이닝에도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4회까지 매 이닝 안타를 맞고 있지만, 실점은 하지 않으며 2-0 리드를 지키고 있다.
4회에도 주자가 나갔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 4회에도 주자가 나갔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번에는 호세 이글레시아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0-2 유리한 카운트에서 체인지업에 중견수 방면 라인드라이브 안타를 내줬다.
이어진 제시 윙커와의 승부에서 초구에 땅볼을 유도했는데, 수비 시프트를 가동한 상태라 병살이 쉽지 않았다. 2루수 키케 에르난데스

가 1루에 던져 타자 주자를 아웃시키는 것으로 대신했다.
2사 2루에서 호세 페라자와의 승부. 안타 하나면 실점할 수도 있었지만, 페레자는 위협이 되지 못했다. 2구만에 3루수 앞 땅볼을 유도해 이닝을 끝냈다. 이날 경기에서만 5개의 땅볼 아웃을 유도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