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양국관계 악화에 나빠진 일본여론. 무심한 한국사회

기사입력 2019-06-12 15:39 l 최종수정 2019-06-12 16:00


한일관계 경색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한국인들의 일본에 대한 평가는 후해지는 반면 일본인들의 한국에 대한 평가는 박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아시아연구원과 일본 겐론NPO는 12일 양국 국민을 대상으로한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일본 국민들의 한국에 대한 평가는 한일관계 현재와 미래에 대한 전망을 비롯해 대부분 항목에서 악화됐다. 우리 국민들은 현 관계 등에 대한 평가에선 부정적인 답변이 있었지만 일본에 대한 평가나 양국관계의 중요성을 작년보다 더 높게 평가해 일본과는 대조를 이뤘다. 다만 양국 국민들은 한일 모두 관계개선에 나서야 하며 경제, 안보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올해 상대국에 대한 호감도 평가 항목에서 일본인 응답자가 '대체로 좋지 않다'와 '좋지 않다'라고 답한 비율은 전년(46.3%)보다 높아진 49.9%를 기록했다.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는 답변 역시 전년(22.9%)에 비해서 낮아진 20%에 머물렀다. 이에 비래 한국인 응답자 중 일본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은 비율은 전년(50.6%)에 비해 줄어든 49.9%였다. 또 호감을 갖고 있다는 답변도 지난해 28.3%에서 31.7%로 늘었다.
온도차는 양국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설문에서도 확인된다. 한국인 답변에서는 일본과 관계가 중요하다는 답변(84.4%)이 전년에 비해 높아졌고 중요치 않다는 의견은 감소(9.2%)했다. 동일한 질문에 일본인들은 중요하다는 답변의 비율이 50.9%까지 떨어졌고 중요치 않다는 응답은 21.3%까지 올랐다. 상대국 정상에 대한 평가가 최근 1년새 악화됐다는 답변도 한국(67.9%)이 일본(51.3%)보다 많았다.
최근 양국 관계 악화를 불러온 개별 현안에서도 양국민들 인식에는 극명한 차이가 있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결정에 대해 한국에선 긍정적 평가가 75.5%에 달했으나 일본은 부정적이란 평가가 58.7%였다. 일본인들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할 경우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응답은 55.0%에 달했다. 강제징용 문제 해결방안에 대해서도 한국인 응답자 58%가 일본기업의 배상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나 일본에선 이 비율이 1.2%에 그쳤다. 대신 일본에선 중재위나 국제사법재판소(ICJ)를 말한 의견이 22.2%였다. 다만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일본(49.3%)과 한국(76.9%) 모두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경제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한국 83%, 일본 43%에 달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이번 조사는 5~6월 기간 중 양국 국민 각 1000여명을 대상으로 대면조사 및 방문 회수 등의 형태로 이뤄졌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